'리빙 공간에 소소한 색감을 더하자' 라는 

목적과 소망으로
긴 여정의 첫 걸음을 떼었습니다.